컨텐츠 바로가기

의정활동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청양군의회 제253회 임시회 개회
작성자 전체관리자 작성일 2019-04-17
첨부   조회 71
청양군의회(의장 구기수)는 3일 제253회 임시회를 긴급 소집해 ‘한국전력공사 청양지사 통폐합 검토 중단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문 채택은 최근 한국전력공사가 조직 운영 효율화 방안으로 소규모 지사를 통폐합하여 중대규모지사로 조정할 계획으로 이에 청양지사에 대한 통폐합 논의가 나오고 있음에 따른 것이다.
결의문에서 의원들은“한국전력 청양지사와 청양전력소는 모두 150여명이 종사하며 지역 경제는 물론 군민 안전의 큰 축을 담당하는 청양의 중추적인 기관”이라 전하고 “7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완공단계에 있는 한전 청양지사의 청사 신축이 지역 발전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 기대에 찼던 군민들에게 청양지사 통폐합 논의는 큰 충격과 주었다”고 지적했다.
또 “주민생활과 직결되는 공공분야인 전력을 자사의 경제 논리만을 내세워 통폐합을 추진하는 행위에 대해 울분을 감출수 없다”며 한전 청양지사의 통폐합은“군민불편 가중으로 군민의 삶의 질 저하, 비상위기시 대처 능력 저하로 군민의 안전과 생명의 위협을 초래, 지역 공동화 현상의 심화, 공공기관과 신규기업 유치 전력의 장애로 지역발전의 심각한 저해를 가져오는 행위”라 비판했다.
의원들은“한국전력공사가 공기업으로써 무엇이 국민을 위한 길인지, 사회책임과 소통화합의 핵심가치를 실현하는 길인지를 되돌아 보고 청양지사 통폐합 논의를 즉각 중단하고 지역 성장 발전과 안전, 군민편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청양지사를 청양군에 반드시 존치시켜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군의회는 결의문을 통해“한국전력공사가 인근 지사와의 청양지사 통폐합 계획이 중단없이 진행된다면 청양지사 존치가 관철될 때까지 지역의 사회단체는 물론 군민들과 함께 강력한 반대 투쟁에 돌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구기수 의장은 “채택한 결의문을 관계기관에 이송해 한전 청양지사의 존치를 간절히 원하는 청양군민의 뜻을 알리고 통폐합 반대에 청양군민과 공동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목록